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은행서 환전 중 100달러 위조지폐 7장 발견…경찰 수사

입력 2022-08-16 13:17업데이트 2022-08-16 13: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부산의 한 은행에서 50대 남성이 환전하던 중 미화 100달러짜리 위조지폐가 여러장 발견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16일 50대 A씨를 통화위조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해외여행 이후인 지난 6월 부산의 한 은행을 찾아가 미화를 한화로 바꾸는 환전에 나섰고, 이 과정에서 미화 100달러짜리 위조지폐 7장이 발견됐다.

이에 은행 측이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과학수사팀의 감정결과 위조지폐로 확인돼 A씨를 입건했다.

A씨는 해외여행에 앞서 지난 3월 모 은행 2개 지점에서 총 2차례에 걸쳐 미화로 환전했고, 이후 해외여행 당시에는 주로 신용카드를 사용해 미리 환전한 달러를 전혀 사용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A씨는 자신에게 환전해 준 은행 측을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 사건을 조사 중이며, 자세한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밝혔다.

[부산=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