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이른 폭염 온열환자 급증…엿새간 394명 발생·5명 사망

입력 2022-07-07 16:59업데이트 2022-07-07 17: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올해 심각한 폭염으로 인해 국내에서 615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하고 5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질병청)이 7일 공개한 ‘온열질환감시체계 운영결과’에 따르면 지난 5월20일부터 7월6일까지 총 615명의 온열질환자가 나왔다.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됨에 따라 이달 들어 6일간 394명의 환자가 나왔다. 온열질환으로 인한 추정 사망자도 지난 1일 1명, 3일 2명, 5일 2명 등 모두 5명이 발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57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1명이 사망한데 비해 온열질환자 피해가 크게 늘었다.

보건복지부는 폭염에 취약한 노인들의 보호와 지원을 위해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전담인력을 통해 안전을 확인 중이다.

손영래 복지부 대변인은 “올해 유독 폭염이 심해지고 있어 취약노인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며 “전국의 경로당 약 6만7000개소에는 2개월간 월 10만원의 냉방비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