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질 높은 교육서비스 제공하자” 전북도지사-교육감 의기투합

입력 2022-07-01 03:00업데이트 2022-07-01 03: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통합적 교육협력체계 구축 제안에 전북형 교육 공동협력모델 추진
방과후 돌봄-진로체험 활동 지원, 학령인구 감소 등 공동 대응하기로
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오른쪽)과 서거석 전북교육감 당선인이 전북교육 발전을 위한 협력을 다짐하며 만든 합의문을 들어 보이고 있다. 전북도지사 인수위원회 제공
7월 1일 출범하는 민선 8기 전북도지사와 민선 4기 전북교육을 이끄는 전북도교육감이 전북교육 발전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30일 전북도지사와 전북도교육감 인수위원회에 따르면 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과 서거석 전북도교육감 당선인이 28일 만나 “질 높은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자”며 협력을 다짐했다.

서 당선인은 김 당선인에게 “전북교육 발전을 위한 교육청과 자치단체 간 통합적 교육협력체계를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김 당선인은 공감의 뜻을 나타내며 전북형 교육 공동협력 모델을 만들기로 약속했다.

두 당선인은 상시적인 소통과 협치를 위해 ‘전북도-전북도교육청 교육협력 추진체계 구축 합의서’를 작성한 후 발표했다. 자치단체와 교육청마다 나뉘거나 겹친 교육정책을 지역사회와 협력해 수요자 중심으로 재편하자는 것이 합의의 핵심이다. 이는 서 당선인의 전북교육 협력 공공회의 설치 공약을 현실화한 것이다.

이날 발표된 합의문에는 △사회 변화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교육과제 해결 △미래 교육 기반을 위한 교육협력 행정체계 강화 △교육 현안 해결을 위한 공동 노력 등이 담겼다.

또 전북도와 전북도교육청이 함께 운영하는 교육협력추진단의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마련하기 위해 실무위원회를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시군, 공공기관, 대학 등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협력 시스템도 구축하기로 했다.

추진단이 출범하면 두 기관은 방과 후 활동과 돌봄 운영, 학생들의 진로체험 활동 지원 등 교육 현안과 학령인구 감소 등 지방소멸 위험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게 된다.

도정과 교육을 책임지는 당선인들이 취임 전 만나 전북교육 발전 방안을 논의한 것은 지방자치제도 출범 이후 처음이다. 낙후되고 소외된 전북 발전의 미래가 교육에 달려 있는 만큼 두 기관의 유기적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서 당선인은 “교육을 학교와 교육청의 힘만으로 하던 시절은 지났다”며 “자치단체는 물론이고 지역사회와의 소통과 협치를 통해 도민에게 기쁨과 희망을 주는 전북교육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전북도와 협력해 학생 중심 미래교육을 밑바탕으로 한 전북교육과 전북의 미래를 열어가도록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당선인은 “전북의 교육과 미래를 위한 중대한 첫걸음을 내디뎠다. 교육은 미래세대에 대한 책무이고, 혁신 성장과 인구 증대의 길이기도 하다”면서 “추진단을 통해 함께 혁신하면서 전북에서 대한민국의 미래교육 모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영민 기자 minpres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