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서울 전역·인천·경기에 호우주의보…내일까지 300㎜ ‘몰폭탄’ 예고

입력 2022-06-29 01:28업데이트 2022-06-29 01: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상청 호우주의보 발표(홈페이지 갈무리) 뉴스1
기상청은 29일 오전 1시를 기해 서울 전역과 인천에 호의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같은 시각 여주와 안성, 이천을 제외한 경기도 일대에도 호우주의보롤 발효했다.

호우주의보는 3시간 동안 강우량이 60㎜ 이상 또는 12시간 동안 강우량이 110㎜ 이상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28일 오후 28일 오후 8시 기준으로 11시30분까지 강수량은 5~10㎜며, 29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50~100㎜다.

앞서 28일 오후 11시 30분에도 충남 서산과 당진, 태안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29일 정체전선과 저기압의 영향으로 수도권과 강원 내륙·산지에 ‘물폭탄’이 예고된 상태다.

이튿날인 30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 강원 내륙·산지, 충남권, 충북 중·북부 100~200㎜이다. 수도권과 강원 내륙·산지엔 3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수 있다.

28~30일 충북 남부, 전북, 경북 북부내륙, 서해5의 예상강수량은 50~100㎜이다. 전북 북서부, 경북 북부내륙에는 150㎜ 이상 쏟아질 수 있다.

강원 동해안과 전남권 서부, 제주도 산지의 예상강수량은 30~80㎜이며 전남 동부, 경북권(북부내륙 제외), 경남권, 울릉도·독도는 10~60㎜이다. 산지를 제외한 제주도의 예상강수량은 5~20㎜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