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중앙지검 1차장 성상헌, 성남지청장 이창수, 대검 대변인 박현철

입력 2022-06-28 15:11업데이트 2022-06-28 15: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검찰 중간 간부급 인사을 앞두고 있는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2022.6.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법무부가 서울중앙지검 1차장에 성상헌 서울동부지검 차장(49·사법연수원 30기), 수원지검 성남지청장에 이창수 대구지검 2차장(51·30기)을 임명했다.

법무부는 28일 고검검사급(차장·부장검사) 검사 683명, 일반검사 29명 등 검사 712명에 대한 신규보임 및 전보 인사를 단행했다. 역대 최대 규모다. 발령일은 7월4일이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도 검찰총장 직무대리와 실질적으로 협의하면서 일선 기관장의 의견도 충실히 반영하는 등 검찰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였고, 검찰인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치는 절차를 준수했다”고 밝혔다.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사건을 수사를 담당하는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장에는 서현욱 부산서부지청 형사3부장(47·35기)이 보임됐다.

‘검찰총장의 입’ 역할을 맡을 대검찰청 대변인에는 박현철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장(50·31기)이 임명됐다.

‘여의도 저승사자’로 불리는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장은 단성한 청주지검 형사1부장(48·32기)이 맡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