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아직 6월인데’ 서울 첫 열대야…작년보다 보름 빨라

입력 2022-06-27 08:47업데이트 2022-06-27 08: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더위를 식히는 시민들. 뉴스1
고온다습한 날씨 때문에 밤사이 기온이 25도 아래로 내려가지 않는 열대야가 서울 등 전국 곳곳에서 올해 처음 나타났다.

27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7시 기준 서울의 밤 최저기온은 25.4도를 기록했다. 서울에서 나타난 올해 첫 열대야다. 지난해 7월12일보다 보름 가까이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에서도 최저기온이 25.1도로 나타나 열대야로 확인됐다.

강원권에선 강릉이 29.5도를 기록해 30도에 육박하는 밤 기온이 이어졌다. 원주(25.7도)와 속초(25.4도)에서도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다.

충청권에선 대전 25.3도, 보령 26.1도, 홍성 26.0도, 청주 25.7도, 부여 25.4도, 세종 25.1도 등으로 기록됐다.

전라권에선 전주 26.3도, 해남 26.3도, 광주 25.8도, 부안 25.8도, 고창 25.5도, 군산 25.2도, 남원 25.1도, 정읍 25.0도 등으로 나타났다.

경상권에선 포항(27.5도) 대구(26.2도) 의령(25.8도) 북창원(25.0도)이 열대야를 겪었고 제주시(27.8도)도 밤에도 기온이 내려가지 않는 밤을 보냈다.

열대야 영향으로 6월 일 최저기온이 최고치를 경신하는 곳도 나타났다.

서울과 수원, 인천, 대전, 보령, 부여, 해남, 광주는 전날(26일) 기록한 최저기온 최고치를 하루 만에 경신했다.

강릉, 원주, 속초, 전주, 의령, 북창원, 제주, 고산도 최저기온 최고기록을 바꿨다. 특히 전주는 지난 1955년 6월 이후 67년 만에 일최저기온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편 열대야는 오후 6시1분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를 기준으로 하기 때문에 오전 중 기온이 25도 미만으로 떨어질 경우 일부지역의 열대야 기록은 변동될 수 있다. 일 최저기온 기록 역시 오전 7시부터 밤 12시 사이에 기온이 더 떨어질 경우 바뀔 수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