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명문대 의대생, 동아리 회원 불법촬영…버스서 잠든 사이 성추행

입력 2022-06-26 10:33업데이트 2022-06-26 10: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뉴스1
버스에서 잠이든 동아리 회원을 불법촬영하고 강제추행한 명문대 의대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랑경찰서는 서울 소재 대학 의대생 A씨를 강제추행 및 성폭력처벌법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A씨는 지난달 13일 0시쯤 같은 동아리 회원 B씨가 버스에서 잠이 든 사이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고 휴대전화로 B씨의 치마 속 신체 부위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B씨가 술자리에서 일어나자 집 방향이 다른데도 “친구를 만나러간다”고 말하며 함께 동행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당시 B씨는 인기척에 잠에서 깬 뒤 A씨가 휴대전화로 불법촬영한 사실을 확인하고 버스기사와 주위 승객들의 도움으로 112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버스기사가 방향을 틀어 인근 파출소로 향한 덕분에 경찰이 A씨를 현행범 체포할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결과 A씨의 휴대전화에서 다른 여성의 신체를 불법촬영한 사진이 100장 가량 나와 경찰은 A씨의 여죄를 파악 중에 있다. 한편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법원에 신청했지만 법원은 ‘주거가 일정하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여죄를 파악하기 위해 현재 휴대전화 포렌식 작업 중에 있다”며 “결과가 나오는대로 검찰로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