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김현숙 “여가부 이념적 이슈 예민한 부처, 중립적으로 일할 것”

입력 2022-05-24 14:47업데이트 2022-05-24 15: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추경안 제안 설명을 하고 있다. © News1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여야 상관없이, 행정부처로서 중립적인 시각을 갖고 일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24일 장관 취임 후 처음으로 기자실을 방문해 “여가부는 이념적으로나 이슈에서 예민한 부처”라며 “조금 더 정치적인 지향점의 차이에 따라 움직이지 않고 중립적으로 행동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다음달 16일 여는 첫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여가부 개편안에 대해 언급할 전망이다.

김 장관은 “대통령께서 많은 이야기를 듣고 의견을 절충하라고 주문했는데 완전한 개편 구성을 저 혼자 내기는 어렵다. (개편안에 대해) 아직은 이야기하기 이르다”면서도 “궁금해 하시니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얘기해드리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김 장관은 첫 현장행보로 한부모가족복지시설인 애란원을 찾아 미혼모들을 격려했다.

김 장관은 “이날 한부모시설을 다녀왔는데, 여가부는 부처가 작지만 하는 일은 많다. 어려운 분이나 정부의 도움이 필요한 사각지대에 놓인 분들이 많다”며 “세심하게 일해야 할 부분이 많다. 어떻게 가져갈 것인지 고민해야 하는 사람이어서 거시적으로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 했던 일들은 세심하게 살피고 현장에서 고용부, 복지부와 이야기를 같이 해서 챙겨야 할 부분은 챙기고 부처 전체의 방향도 크게 봐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젠더갈등 해소 방안으로는 “주로 여성들만 모아서 하는 간담회가 많았는데 같이 밍글링(어우러져)하고 만나서 서로의 간격을 좁혀가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서로가 서로를 오해하는 부분이 있을 수 있어서 간담회도 모여서 하고, 남성 분들도 만나보고 폭넓게 행동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위공직자의 성범죄 발생 시 조사위원회를 설치하고 피해 사실을 폭로한 피해자에게 사실적시 명예훼손 처벌을 면제하는 내용의 법안과 관련해서는 “여가부는 현재 법적 권한이 없다”며 “고위공직자 등 전수조사하는 처를 어디에 만들지 명시되지 않아, 여가부가 될 수도 있고 법무부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