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경기 여성 자영업자 3.32% “원하지 않은 성적 관심 피해”

입력 2022-05-17 11:38업데이트 2022-05-17 11: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기지역 20~30대 여성 자영업자의 3.32%가 ‘원하지 않는 성적 관심’으로 인한 피해를 경험했고, 40대 여성 자영업자의 2.21%는 성희롱을 당한 경험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여성가족재단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이 도내 자영업자 242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제6차 근로환경조사’(2020~2021)를 재분석한 ‘여성 자영업자 노동환경과 폭력피해 경험’ 이슈분석 보고서를 17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기준 도내 자영업자는 124만8000명이며 이 중 여성 자영업자는 34만6000명으로 전체의 27.7%를 차지하고 있다.

여성 자영업자의 75.9%(26만3000명)는 1인 자영업자다. 도내 여성 자영업자 10명 중 7명은 도매 및 소매업(22.9%), 숙박 및 음식점업(18.1%), 교육서비스업(14.3)에 종사했다.

재단이 자영업자의 노동환경 부분을 정리한 결과 최근 한 달간 업무수행 중 ‘원하지 않는 성적 관심’으로 인해 정신적 스트레스 등 피해를 경험한 비율은 여성이 1.09%로 남성 0.65%보다 높았다. 특히 20~30대만 보면 여성은 3.32%, 남성은 0.55%였다.

성희롱 피해 경험에서는 최근 1년간 업무수행 중 성희롱을 당한 비율이 여성은 1.08%였다. 여성 중에서는 40대가 2.21%로 가장 높았다.

또 최근 한 달간 업무수행 중 언어폭력을 경험한 비율은 여성 5.43%, 남성 5.41%였다. 위협을 당한 경험이 있는 비율은 남성 1.77%, 여성 0.57%였다.

업종별 폭력피해 경험을 살펴보면 성희롱의 경우 숙박 및 음식점업 피해율이 2.74%로, 도매 및 소매업 1.11% 등 타 업종에 비해 높았다. 지난 한 달간 원하지 않는 성적 관심을 당한 경험은 도매 및 소매업 1.75%, 숙박 및 음식점업 1.35% 순으로 나타났다. 협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 업종은 언어폭력 5.37%, 모욕적 행위 2.52% 피해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정형옥 재단 선임연구위원은 “자영업자는 특정한 장소에서 ‘문을 열어두는’ 영업적 특성으로 인해 폭력에 취약한 노동환경에 처해 있다”며 “특히 여성 자영업자의 경우 성희롱이나 언어폭력 등의 위험에 노출된 만큼 이들 노동환경에 대한 엄밀한 실태조사를 실시하는 등 안전한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법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수원=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