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서울 서대문구 유치원서 24명 집단감염…전국 곳곳서 ‘집간담염’

입력 2022-01-29 17:00업데이트 2022-01-29 17: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설 연후 첫날인 29일 오후 전남 여수 여수엑스포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시민들을 안내하고 있다. 2022.1.29/뉴스1 © News1
국내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빨라지면서 수도권과 비수도권에서 집단감염 사례가 우후죽순 쏟아졌다.

특히 우세종으로 자리잡은 오미크론 변이가 유치원과 병원, 학교, 교회 등 일상생활로 빠르게 침투하고 있는 양상이다.

29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서울에선 서대문구 유치원과 관련해 지난 22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23명의 추가 감염자가 쏟아졌다. 총 24명의 확진자 중 17명은 원생이고, 나머지 7명은 가족이다. 지표환자는 원생 중 포함돼 있다.

경기 오산시 종합병원과 관련해선 지난 19일 첫 확진자가 나온 뒤 42명의 감염자가 추가로 나왔다. 총 43명의 확진자 중 보호자 1명이 지표환자이고, 간병인 14명, 환자 21명, 종사자 7명으로 구분된다.

대전 서구 병원2와 관련해선 접촉자 추적관리 중 8명이 추가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이 병원 관련 감염자는 총 38명으로 늘었다. 지표환자를 포함한 이 병원 환자 31명과 종사자 7명이 관련 감염자들이다.

충남 충주시 한 대학교에서도 관련 접촉자 추적관리 중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이 학교 관련 확진자는 학생만 총 24명으로 늘었다.

그밖에도 대구 수성구에선 체육시설4, 교회2와 관련해 각각 총 23명, 10명의 감염자가 발생했다. 남구 복지시설 관련해선 총 14명, 달성군 복지시설과 관련해선 총 1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경남권에서도 부산 해운대구 요양병원2 그리고 부산진구 주점7, 주점8과 관련해 각각 10명, 148명, 99명의 확진자가 쏟아졌다.

경남 창원시 유흥주점4, 양산시 체육시설, 양산시 학원과 관련해서도 각각 149명, 206명, 125명의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했다.

강원에선 원주시 건설회사와 관련해 지난 25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10명의 추가 감염자가 발생해, 총 1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속초시 문화시설 관련해서도 25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12명의 감염자가 추가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