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文대통령 설 선물에 독도 그림’ 반송한 日대사관…서경덕 “영토 도발”

입력 2022-01-24 09:03업데이트 2022-01-24 09: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여사가 설 명절을 맞아 1만5000명에게 보낸 설 선물. (청와대 제공) 2022.1.18/뉴스1 © News1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주한 일본대사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설 선물에 독도로 보이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는 이유로 수령을 거부하자 “명백한 영토 도발”이라고 비판했다.

서 교수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와대가 문 대통령 부부 명의로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에게 보낸 설 선물 상자를 21일 반송한 사실을 전하며 이같이 지적했다.

앞서 NHK 등에 따르면 주한 일본대사관은 선물 포장상자에 독도로 추정되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는 이유로 반발, 문 대통령 설 선물 상자 수령을 거부하고 우리 정부에 “독도는 역사적 사실에 비추어 봐도 국제법상 분명히 일본의 영토”라고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의 독도 관련 주장은 최근 잇따라 이어지고 있다.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지난 17일 정기국회 외교연설을 통해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 봐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 영토”라고 주장했다.

또한 16일에는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 인근 해저 화산 폭발로 인해 일본에 쓰나미 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일본 기상청이 홈페이지에 올린 예보지도에 독도를 자국영토로 표기했다.

서 교수는 일본 정부의 이런 행위에 대해 “독도를 국제 분쟁지역으로 만들기 위한 ‘꼼수 전략’”이라며 “우리가 이에 휘말리지 않고 독도를 지켜나갈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은 ‘문화관광 콘텐츠’를 활용한 대외적인 홍보를 강화하는 일”이라고 제언했다.

특히 서 교수는 최근 세계에서 ‘K콘텐츠’에 큰 관심을 두는 것을 활용한다면 독도를 문화적으로 자연스럽게 소개할 수 있다면서 “독도 관광을 더 활성화해 실효적 지배를 강화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