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설 앞두고 물동량 증가…토요일 고속도로도 덩달아 ‘혼잡’

입력 2022-01-22 09:49업데이트 2022-01-22 09: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토요일인 22일 설 명절을 앞두고 물동량이 늘어나며 평소보다 교통량이 증가할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457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주보다 12만대 늘어난 수치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0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3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정오 무렵 주요 노선을 중심으로 정체가 잦은 구간에서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

서울에서 지방으로 향하는 하행선 고속도로는 오전 8~9시쯤 정체가 시작돼 오전 11시~낮 12시쯤 절정에 이르렀다가 오후 7~8시쯤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지방에서 서울로 향하는 상행선 정체는 오전 10~11시쯤 시작해 오후 5~6시쯤 가장 혼잡했다가 오후 7~8시쯤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서울에서 지방 주요도시까지 예상 최대 소요시간(요금소 출발 기준)은 Δ대전 2시간10분 Δ부산 5시간20분 Δ광주 3시간50분 Δ목포(서서울 출발) 4시간 Δ강릉 3시간40분 Δ양양(남양주 출발) 2시간40분이다.

아침부터 교통 혼잡이 빚어지는 구간도 있다. 서울양양선 양양 뱡향과 영동선 강릉 방향은 오전 8시부터 정체가 시작돼 각각 동군포~북수원, 남양주~화도 부근에서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경부선 서울 방향의 경우 오전 9시부터 옥산분기점~목천 부근에서 정체 현상을 보이고 있다.

오전 10시 요금소 출발 기준, 승용차로 서울에서 각 지방 주요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Δ부산 4시간30분 Δ울산 4시간19분 Δ강릉 3시간02분 Δ양양 2시간03분(남양주 출발) Δ대전 2시간 Δ광주 3시간29분 Δ목포 3시간54분 Δ대구 3시간35분이다.

각 지방 주요도시에서 서울까지 걸리는 시간은 Δ부산 4시간30분 Δ울산 4시간10분 Δ강릉 2시간40분 Δ양양 1시간50분(남양주 도착) Δ대전 1시간38분 Δ광주 3시간34분 Δ목포 3시간40분 Δ대구 3시간30분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