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與 “尹 이현동 봐주기 기소”…한동훈 “막 던지는 허위사실 유포”

입력 2022-01-20 20:57업데이트 2022-01-20 20: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검증 특위 김용민, 박주민, 민병덕 의원과 김승원 의원, 최재관 여주양평지역 위원장 등이 1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기남부경찰청 민원실로 공흥지구 개발특혜 수사 촉구 및 윤석열 후보 장모의 양평땅 강제집행 면탈 의혹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러 들어오고 있다. 2021.12.10/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뇌물수수 및 국고손실 혐의로 구속된 이현동 전 국세청장을 ‘봐주기 기소’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전 청장이 설립한 재단에 윤 후보 부인인 김건희씨와 관련된 인물들이 참여하면서 검찰을 대상으로 한 로비가 펼쳐졌다는 주장이다.

이 전 청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과 손을 잡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뒷조사하는 비밀공작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지난 2018년 재판에 넘겨졌으나, 1·2심에서 모두 무죄 판결을 받았다.

민주당 선대위 ‘윤석열 일가 부정부패 국민검증특위’ 소속 김용민, 박주민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정부를 지배했던 최순실 미르재단 그림자가 김건희, 최은순(윤 후보 장모), 윤석열로 이어지는 샤머니즘 그룹에 의해 재현돼선 곤란하다”고 주장했다.

특위에 따르면, 과거 구속기소된 이 전 청장은 재판 중에 ‘연민복지재단’ 대표이사로 취임했고, 재단 대표이사 취임을 전후해 1심과 2심 무죄 판결을 받았다.

특위는 연민복지재단의 이사진 중 일광사 주지이자 ‘혜우 스님’이라 불리는 원종택씨가 재무 이사로 등재돼 있다고 했다.

김 의원은 “원씨는 ‘코바나콘텐츠 전시 성공 기원 법회’를 세 차례나 할 정도로 김씨와 가까운 사이이며, 이번 윤 후보 선대위 네트워크 본부 고문으로 활동한 의혹을 받는 건진법사의 스승이기도 하다”고 주장했다.

특위는 또 연민복지재단 설립 당시 출연 내역을 분석해보면 ‘희림건축’이라는 회사가 있는데, ‘희림건축’은 김씨가 대표로 있는 코바나콘텐츠에 3차례 후원한 기록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재단 재무제표상 인건비 지출은 0원이라 특정 목적으로 급조돼 전혀 활동하지 않고 있다는 합리적 의심이 간다”며 “우리는 재판 중이던 이 전 국세청장이 재직 중 이해관계가 있던 법인들로부터 출연금을 갹출해서 재단을 만들고, 김씨와 특수관계이던 혜우 스님을 영입해서 윤석열 검찰에 로비하지 않았나하는 의심을 품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위는 이어 “이 전 청장이 기소될 당시 검찰 라인은 윤석열 당시 중앙지검장, 한동훈 당시 3차장, 송경호 당시 특수2부장”이었다며 “이들이 이 전 청장에 대해 부실한 봐주기 기소를 해주는 대가로 특수관계인인 혜우 스님을 재단의 재무 이사로 참여시킴으로써, 사실상 17억 원 상당의 재단을 이들에게 넘긴 것이 아닌가 하는 합리적 의심을 가진다”고 밝혔다.

이에 한동훈 검사장은 “고소·고발도 없이 수사팀에서 자체적으로 혐의를 찾아내 수사해 구속영장 청구하고, 최선을 다해 공소유지했던 사안”이라며 “재단이나 인물은 들어보지도 못했다”고 말했다.

또 “막 던지는 허위사실 유포로 수사팀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에 엄중히 항의한다”며 “박 의원 등에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할 것이며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한 것이니 면책특권이 없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