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위문편지’ 여고에 잇따른 디지털 성폭력…서울시교육청, 수사의뢰

입력 2022-01-19 10:05업데이트 2022-01-19 10: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뉴스1
서울 한 여고에서 ‘군 위문편지’ 논란이 불거진 이후 해당 학교 학생들이 입은 디지털 성폭력 피해에 대해 서울시교육청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19일 교육계에 따르면, ‘군 장병 조롱’ 내용이 담긴 위문편지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이후 해당 편지를 쓴 학교의 학생 다수가 디지털 성폭력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학생 신상을 공개하는 사이버 괴롭힘이 일어나는 동시에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불법적 합성사진이 떠돌기도 했다.

교육부 등을 통해 관련 신고가 접수되자 서울시교육청은 18일 피해 사례를 모아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민원과 신고센터로 접수된 피해 사례 중 사이버 수사 등 교육청 권한으로 조치할 수 없는 사안들을 수사기관에 이첩했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이 같은 수사 의뢰 외에도 피해 학생들을 위한 조치를 지속적으로 취할 방침이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디지털 성폭력) 게시물 삭제 지원 등을 위해 성폭력피해지원센터와 연계해 소통하고 있다”며 “피해학생들을 종합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