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친형 이름으로 살아온 50대 10억 사기 의혹…“사실혼 여성도 속여”

입력 2022-01-19 08:54업데이트 2022-01-19 08: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News1
한 남성이 자신의 친형 이름을 도용해 거액의 사기행각을 벌여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대전중부경찰서에 따르면 50대 남성 A씨가 부동산 투자금 명목으로 10억여원을 빌린 뒤 잠적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최근 접수됐다.

A씨에게 돈을 빌려줬다는 사람이 현재 1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자신의 신원을 숨긴 채 10여 년간 친형 이름으로 살던 A씨는 타인의 명의를 빌려 지역에서 공인중개업을 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주민등록은 말소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혼인신고를 하지 않은 채 한 여성과 결혼생활을 해오던 중 여성의 친인척을 상대로도 돈을 빌린 후 갚지 않고 잠적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를 추적하고 있다.

(대전ㆍ충남=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