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서울·인천·경기도에 대설주의보…최대 7㎝ 이상 눈

입력 2022-01-19 07:58업데이트 2022-01-19 09: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눈 쌓인 행주산성 정상 모습. (고양시청 제공)
기상청은 19일 오전 9시 서울 전역과 인천, 경기도 등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내 새로 내린 눈이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이날 수도권에는 1~5㎝의 눈이 쌓일 것으로 예보됐다. 지역에 따라 많게는 7㎝ 이상의 적설이 예상된다.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지역은 서울, 경기도(여주·양평·광주·이천·화성·군포·성남·가평·광명·하남·의왕·남양주·구릭·안양·수원·의정부·부천·과천),충남(당진·서산·태안·아산) 등이다.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서해5도(연평도·소청도)에는 30분당 30㎝ 이상의 강한 눈이 내리고 있고, 인천·김포·파주·안산 등 수도권 서쪽 지역에도 약하게 눈이 내리고 있다.
주요지점 최심신적설 현황은 Δ대연평 7.6㎝ Δ백령도 1.8㎝ 등이다.

서해상의 강한 눈구름대는 시속 약 25㎞로 동남동진해 수도권에 유입되면서 서울과 수도권 서쪽에도 1~2시간 후 눈이 강해지고, 눈구름이 점차 확대돼 수도권에는 낮 동안 시간당 3㎝ 내외의 강한 눈이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