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헤어진 연인에게 만나달라며 문자 300번 보낸 20대男 구속

입력 2022-01-18 21:43업데이트 2022-01-18 21: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헤어진 연인에게 반복적으로 연락해 만남을 요구한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18일 충남 천안서북경찰서는 헤어진 연인에게 지속적으로 연락을 하며 전 연인의 집 근처까지 찾아간 혐의(스토킹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20대 남성 A 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해 10월 21일부터 최근까지 ‘만나달라’는 취지로 전 애인에게 300회 이상 SNS 메시지를 보내고, 80회 이상 전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이 없자 A 씨는 전 연인의 주거지 인근에도 2∼3차례 접근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스토킹 범죄는 강력 범죄로 이어질 가능성이 큰 만큼 초기 단계부터 신속하고 엄정하게 대응하고 피해자의 신변을 선제적으로 보호하는 조치로 추가 피해를 막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송영민 동아닷컴 기자 mindy59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