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분노의 질주 찍은 도로 위 ‘떼빙’…만삭 아내 공포에 떨어”

입력 2022-01-15 08:32업데이트 2022-01-15 08: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한문철TV
이른바 ‘떼빙(자동차나 오토바이, 자전거 등이 무리 지어 달리는 행위)’을 한 자동차 동호회 회원들을 마주친 뒤 만삭의 아내가 공포에 떨었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 따르면 제보자 A 씨는 지난 8일 늦은 밤 임신 중인 아내와 함께 제한 속도 시속 80km인 도로의 1차선을 달리고 있었다.

그런데 터널에 진입한 순간 뒤에서 약 12대의 차들이 하이빔을 반짝거리며 빠르게 질주하기 시작했다. 영상 속 제보자의 아내는 지나가는 차량들을 보며 “무섭다”는 말을 반복했다.

그는 “동호회로 추정되는데 과속은 당연하고 터널 내 실선에서 위협적으로 차선 변경에 깜빡이도 켜는 사람, 안 켜는 사람도 있었다”며 “보조석에 있던 만삭의 아내가 공포에 질렸다”고 말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1차로는 추월차선인데 2차로로 주행했어야 한다”, “속도가 빠르긴 한데 그렇게 위협적인 것 같지는 않다”는 반응과 “그래도 ‘떼빙’은 불법”, “국도에서 저 속도로 달리는 게 정당한가”, “직접 당해보면 위협적일 수 있다”는 의견으로 나뉘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