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오후 6시까지 전국 4058명 확진…전날보다 427명↑

입력 2021-12-09 19:50업데이트 2021-12-09 19: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7000명을 넘어선 8일 울산 중구 종합운동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되는 가운데 9일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4000여명이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4058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역대 최다 규모로 집계됐던 지난 7일 오후 6시 4231명 이후 두 번째로 많은 수치다.

전날 동시간대 집계됐던 3631명과 비교하면 427명 많고, 일주일 전인 2일 같은 시간에 기록한 2720명보다는 1338명 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1169명, 경기 1292명, 인천 225명 등 수도권에서만 2686명(66.2%)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1372명(33.8%)이 나왔다. 부산 283명, 경북 177명, 경남 156명, 대구 153명, 강원 128명, 충남 120명, 대전 81명, 충북 80명, 전남 59명, 전북 54명, 제주 38명, 광주 29명, 울산 11명, 세종 3명 등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0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