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학원엔 방역패스… 백화점은 왜 제외하나” 학부모-학생 불만 폭주

입력 2021-12-09 03:00업데이트 2021-12-09 08: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로나 급속 확산]교육부 ‘백신 간담회’
“부작용 없나” “사실상 강제 접종”… 유은혜 “의견 경청해 개선점 찾을것”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서울 영등포구 양화중학교에서 소아청소년 백신 관련 전문가, 학부모 등과 함께 청소년 백신접종을 주제로 온라인 간담회를 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 뉴스1
“학생들에게 필요한 학원, 독서실, 도서관은 방역패스를 적용하면서 종교시설이나 백화점은 왜 제외인가요?”(부산 국제중 3학년 신유승 양)

“청소년에게 백신을 강요하는 것보다 식당 등의 영업제한 확대가 선행돼야 합니다”(학부모 봉동민 씨)

8일 교육부가 온라인으로 주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간담회에서 나온 학생과 학부모의 말이다. 소아·청소년(12∼18세) 방역패스 적용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자 학생과 학부모를 설득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이 자리에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최영준 고려대 안암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도 참석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학생과 학부모들은 방역패스 확대에 질문을 쏟아내며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이들은 학원과 도서관 등이 방역패스 적용 시설이 되면서 정부가 청소년 백신 접종을 사실상 의무화했다고 지적했다. 학생들은 백신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효과가 있는지, 장기적 부작용은 없는지 등 날카로운 질문을 연달아 던졌다. 울산 옥현중 유진선 학생은 “두 달 전만 해도 선택이었던 18세 이하 접종에 대해 감염자 수가 늘었다고 청소년 방역패스를 적용하는 것은 사실상 강제 접종”이라고 비판했다.

채팅창에도 청소년 방역패스 적용에 반대하는 의견이 이어졌다. 학부모들은 “백신에 문제가 없다면 해당 부서 직원 자녀들을 먼저 맞게 하라”며 비판했다. 실시간 시청자는 한때 4000명을 넘어섰다. 유 부총리는 “백신 접종 의무화나 강제는 아니며 접종을 적극적으로 독려하는 것”이라며 “현장 의견을 적극 경청하면서 개선점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