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오미크론 감염자 6명 모두 아직까지 ‘특이증상’ 없어

입력 2021-12-03 16:27업데이트 2021-12-03 16: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2일 오전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진 인천시의 한 병원 음압치료병상 출입구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옮기고 있다. 2021.12.2/뉴스1 © News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국내 확진자 6명의 건강상태는 모두 증상이 없거나 경증인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일 오후 백브리핑에서 “확진자 전반에 대해 안내가 가능한 환자관리팀을 통해 확인한 바에 따르면 6명 전원 무증상 또는 경증인 상태다”며 “개인을 특정해 어떤 건강상태라고 설명하긴 어렵다”고 밝혔다.

오미크론이 확진된 사례는 나이지리아 방문 40대 목사 부부와 아들(1~3번), 목사 부부를 공항에 마중나가 집까지 데려다 준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30대 남성(4번), 그리고 나이지리아 방문 50대 여성 2명(8~9번) 등 총 6명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오미크론 의심 또는 확정 사례는 총 13명이다. 기존 의심사례인 우즈벡 30대 남성의 아내와 장모, 지인(5~7번) 등 3명 외에 4명의 의심사례가 더 추가돼 총 7명에 대한 오미크론 변이 관련 유전체 분석이 진행 중이다. 추가된 의심사례는 7번의 지인과 동거인 3명(10~11번, 13번), 4번이 이용한 식당에서 접촉자 50대 여성(12번) 등 4명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