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朴정부 국정원, 세월호 유가족-언론 등 불법 사찰”

입력 2021-12-03 03:00업데이트 2021-12-03 03: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참위 “국정원 문건서 확인” 발표
국정원 제공
국가정보원(국정원)이 세월호 참사 유가족과 언론사 등 민간인들의 동향을 파악하고 정치 성향을 분류하는 등 불법 사찰을 했다는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참위는 2일 제114차 전원위원회를 열고 ‘정보기관의 민간인 사찰에 대한 조사 결과 보고서 중간보고’를 발표했다. 사참위에 따르면 국정원이 2014년 8월 25일 생성한 ‘세월호 선동 주요 인물 좌파 확인’이라는 문건에는 “유가족 대표를 자처하거나 대변인 단식 등을 통해 반정부 활동을 선동하고 있는 인물들이 골수 좌파로 확인됐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국정원이 세월호 참사에 대해 비판적인 보도를 하는 언론사를 압박하려 한 정황도 공개됐다. ‘세월호 사고 관련 비판 매체 보도 실태 및 특이동향(2014년 5월 2일)’이라는 문건에는 “공공기관·대기업 대상 선심성 광고 발주 및 협찬금 축소 유도”라는 등의 표현이 담겨 있다.

사참위는 올 1월부터 세월호 참사 관련 약 68만 건의 국정원 문건을 열람해 해당 의혹을 조사해 왔다. 검찰 세월호참사특별수사단이 1월 국정원과 기무사령부의 유가족 사찰 의혹에 대해 무혐의 결론을 내리자 국정원은 사참위에 관련 내부 문서를 열람하도록 했다.

이소연 기자 always9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