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독일 호위함 ‘바이에른함’ 부산 입항…19년 만에 방문

입력 2021-12-02 13:13업데이트 2021-12-02 13: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독일 해군의 호위함인 ‘바이에른함’(F217·3600t)이 2일 오전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부산기지에 입항했다.

브란덴부르크급인 바이에른함은 길이 138.8m, 폭 16.7m, 속도 29노트이며, 200여 명의 승조원이 탑승하고 있다.

독일 함정이 국내에 입항한 것은 1987년, 1997년, 2002년 이후 4번째다.

이 함정은 오는 6일 부산을 떠날 예정이며, 입항 기간 동안 승조원 휴식과 군수품 적재, 군사교류 협력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해군은 밝혔다.

또 승조원 200여 명 전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며, 음성 판정을 받은 장병들은 유엔공원 참배 등을 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한국 해군 장병과의 교류행사도 갖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부산=뉴시스]

독일 해군의 브란덴부르크급 호위함인 ‘바이에른함’(F217·3600t)이 2일 오전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하고 있다. 이 함정은 길이 138.8m, 폭 16.7m, 속도 29노트이며, 200여 명의 승조원이 탑승하고 있다. 독일 함정이 국내에 입항한 것은 2002년 이후 19년 만이다. 2021.12.02. [부산=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