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백종원에게 김치 3통 받고 눈물 흘린 남성…어떤 사연이

입력 2021-12-02 11:47업데이트 2021-12-02 14: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맛남의 광장’ 백종원. SBS 제공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미담이 온라인에 확산하고 있다. 요트 교육으로 만난 강사가 환자를 위한 김치 제조법을 물어보자 직접 담가 보내주었다는 사연이다.

1일 온라인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백종원 대표님 정말 이러시면 어찌합니까. 제가 눈물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한강에서 요트 강사로 일한다는 글쓴이 A 씨는 “얼마 전 백종원 대표가 교육생으로 와서 가르치게 되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A 씨는 “‘골목식당’이라는 프로그램을 보고 감동받아 ‘좋은 사람이구나’라고 생각했지만, 방송 설정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했었다”라며 “그런데 (실제로 보니) TV에서 보던 그대로였다. 수업도 열심히 잘 따라오고 같이 수업받던 교육생들 일일이 다 사인해주시고 사진 촬영도 해주셨다”라고 했다.

백종원이 교육을 수료한 뒤 얼마 후 A 씨는 백종원에게 ‘환자가 먹을 만한 김치를 담그는 법이 있냐’며 문자를 보냈다.

A 씨의 친누나 시동생이 환자라 자극적인 음식 못 먹는데 김치를 먹고 싶어 한다는 말을 듣고 백종원에게 자문한 것이다.

백종원은 A 씨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고춧가루 안 쓰고 파프리카 가루로 만드는 방법이 있다. 환자가 먹을 건데 막 만들 수 없지 않냐”고 말했다고 한다.

A 씨가 백종원에게 받았다는 김치 3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며칠 뒤 A 씨는 백종원이 보낸 김치 3통을 받았다. A 씨는 “(백종원 매니저가) 땀을 뻘뻘 흘리며 김치 3통을 들고 왔다. 그냥 김치 담그는 법만 알려줘도 되는데 직접 담가서 주니 얼마나 감사한 일이냐. 우리 식구 모두 백종원에게 큰 도움을 받았다. 그의 선행을 알리는 것이 도리라 생각되어 글을 쓴다”라며 끝마쳤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가슴이 뭉클해진다. 글 읽는 사람도 기분이 좋아진다”, “김치 세 통을 종류별로 다르게 준 것도 센스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은영 동아닷컴 기자 cequalz81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