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성희롱·괴롭힘’ 가해직원 6명 정직 처분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12 12:35수정 2021-11-12 12: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엔씨소프트 판교 R&D센터 사옥 전경 (엔씨소프트 제공) ⓒ 뉴스1
엔씨소프트(엔씨)는 최근 성희롱 등 직장 내 괴롭힘 사건에 연루된 직원 6명을 징계했다.

12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엔씨는 지난 10일 직장 내 괴롭힘에 관여됐다고 판단된 직원 6명에 대해 가해 정도에 따라 1~6개월 정직처분을 내렸다. 또 직접 가해자로 판단된 4명은 앞으로 3년 이상 부서장 보임이 금지된다.

엔씨 측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 징계대상자는 특정 여직원이 소속부서 팀장과 부적절한 관계라는 험담을 유포했으며, 또 다른 징계대상자는 폭언을 일삼고 특정 부하 직원에 대한 집단 따돌림을 주도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한 커뮤니티에는 사내에서 벌어지는 성희롱에 대해 묵인을 하고 있다며 엔씨를 폭로하는 글이 올라와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에 엔씨는 관련 문제를 인지하고 해당 직원들에 대해 직위해제와 대기발령 조치를 내렸다며 조사에 착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엔씨 관계자는 “명확한 사실을 확인 후 절차에 따라 징계를 진행했다”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건강한 조직 문화를 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