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도 위드코로나? “길거리서 잠드는 주취자들 많아져 골치”

뉴스1 입력 2021-11-08 14:03수정 2021-11-08 14: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주말 서울 강남역 10번 출구 인근 클럽 앞 대기줄. © 뉴스1
 “하루 평균 신고 건수가 20건 정도 는 것 같다.”

서울 강남경찰서 관내 한 지구대에서 근무하는 A씨는 “야간에 신고가 늘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1일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 시행으로 식당 영업시간 제한이 풀리면서다.

늦은 시간까지 술을 마시다가 택시를 잡지 못해 길거리에서 잠드는 주취자들도 많아졌다는 게 현장 경찰관들의 설명이다. 서울 성동경찰서 관내 지구대 직원 B씨는 “(위드코로나) 이전보다 하루 평균 10건은 늘었다”며 “집에 귀가하다가 택시를 못 잡고 거리에서 잠드는 경우도 많다”고 귀띔했다.

8일 뉴스1 취재를 종합하면 전체 112신고 건수는 위드코로나 시행 전과 비교해 큰 차이가 없지만, 술집이나 식당이 몰려 있는 지역을 관할하는 지구대·파출소 직원들은 “확실히 신고 건수가 늘었다”고 입을 모았다.

주요기사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오후 10시 이전에 몰렸던 신고가 심야 시간대로 옮겨가면서 현장 경찰관들의 피로도가 커진 모양새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열린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현장 경찰관들이 심야 시간에 대응하는 경우가 많아졌다”며 “신고 건수에 큰 변동은 없는데 눈에 띄게 달라진 부분은 원해 오후 10시 전에 많았던 신고가 밤 12시 전후로 늘었고, 오전 4시 전후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서울 강남경찰서 관내 한 파출소 팀장 C씨는 “(평균) 10건 정도 신고가 더 접수된다고 한다”고 했다.

서울 용산경찰서 관내 한 파출소 직원 D씨 역시 “주택가 인근 술집이 있어 소음 신고가 많아졌는데, 평소의 1.5배 정도 늘어난 것 같다”며 “오후 10시 이후 영업하는 곳이 늘어나면서 소음 관련 신고가 확실히 늘었다”고 혀를 내둘렀다.

다만 일부 주거지역에 위치한 지구대 및 파출소는 위드코로나의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남경찰서 관내 한 파출소 팀장은 “관할 대부분이 주거지역”이라며 “주취 건수는 거의 비슷한 수준”이라고 했다.

서울 성동경찰서 관내 파출소 팀장 D씨는 “(위드코로나 시행 관련) 긴장하고, 마음의 준비도 했는데 거주지역이고, 인근 지하철역이 환승역이 아니다 보니까 전과 비교해도 비슷하다”고 안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