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대 LINC+사업단, 투어리즘 DX 공모전 우수상-장려상 수상

이종승 기자 입력 2021-11-03 13:52수정 2021-11-03 13: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달 30일 세명대에서 열린 ‘2021 투어리즘 DX 공모전’에서 입상한 학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라대 제공
원주 한라대 LINC+사업단(교육부, 한국연구재단 지원) 웰니스 투어리즘(Wellness Tourism)전공 학생들이 지난달 30일 세명대에서 열린 ‘2021 투어리즘 DX 공모전’에서 우수상과 장려상을 받았다.

13개 세부과제를 겨룬 본선에서 호텔관광경영학부 학생들은 메타버스와 지역특산물을 접목시켜 △호텔과 캠핑 △호텔 내 카페 활성화 △시니어관광 활성화 방안을 제시했다. 학생들은 관광 타켓층의 수요 예상, 기술 구현 방안, 투자유치, 소통 채널 등 관광 활성화에 필요한 문제 해결 방안에 집중했다.

공모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광산업의 새로운 트렌드를 발굴해 K-TOURISM 부흥을 위해 기획됐다. 경성대, 백석대, 부산외국어대, 세명대, 세종대, 한라대 등 6개 대학 LINC+사업단이 공동 주관하고 한국관광공사가 후원했으며 24개 팀이 본선에 올랐다. 본선에 오른 팀에게는 2000만 원의 상금과 관광스타트업에서 인턴십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서현곤 LINC+중점형사업협의회 회장(한라대 LINC+사업단장)은 “학생들의 창의성이 K-TOURISM의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면서 “한라대 LINC+ 사업단을 비롯한 6개 대학 사업단은 지역밀착형 관광산업을 발굴해 지역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종승 기자 urisesa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