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금천구 공사장서 가스 누출 사고…4명 심정지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3 10:53수정 2021-10-23 11: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3일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한 신축 공사 현장에서 화재진압에 사용되는 약품인 소화 약제가 터지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출동한 구급대원들이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하고 있다. 2021.10.23. 사진 소방당국 제공
23일 오전 서울 금천구의 한 신축 공사 현장에서 가스가 누출돼 4명이 심정지 상태이고 여러명이 다쳤다.

구로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50분경 금천구 가산동의 한 건물 공사 현장 지하에서 소화용 약품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현장에는 작업자가 17명 있었으며, 4명이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사진 소방당국 제공
현재까지 부상자는 총 10명이 파악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소방당국은 부상자를 응급 처치한 뒤 병원으로 이송 중이다.

소방당국은 인명 구조를 마치는 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