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서 생수 마시고 쓰러진 직원들…2주 전에도 비슷한 일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9 21:35수정 2021-10-19 21: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뉴시스
회사 사무실에서 생수병에 담긴 물을 마신 남녀 직원 2명이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일이 발생했다. 이 회사에서는 과거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약물 감정을 의뢰하는 등 수사에 나섰다.

19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경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있는 한 회사 사무실에서 남녀 직원 2명이 사무실 한켠에 쌓아둔 생수병을 각각 한 병씩 열어 물을 마신 뒤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두 사람은 물을 마신 뒤 “맛이 이상하다”는 반응을 보인 후 바로 고통을 호소하면서 쓰러졌다.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남성 직원은 아직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여성 직원은 상태가 나아져 퇴원했다.

주요기사
이 회사에서 이런 일이 발생한 것은 처음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MBC뉴스데스크는 이날 회사 관계자 등을 인용해 해당 회사 직원 1명이 2주 전 음료를 마신 뒤 고통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독극물이 들어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생수병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내 약물 감정을 맡겼다. 또한, 회사 직원들을 상대로 2주 사이 연달아 발생한 두 사건이 관련이 있는지 여부 등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