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기 옮기던 40대 수리기사 숨져…감전 추정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9 07:34수정 2021-09-29 07: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 게티이미지뱅크
세탁기를 옮기던 40대 수리기사가 의식을 잃고 쓰러진 뒤 숨졌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경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상가에서 고장난 세탁기를 옮기던 수리기사가 쓰러졌다.

수리기사는 구급대원의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1시간 여 만에 사망했다.

경찰은 수리기사가 세탁기에서 흘러나온 물에 감전 당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부검 등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예정이다.

주요기사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