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서울대, 새 형사법교수 채용…‘조국 강의 공백’ 채워

박상준 기자 , 김태성 기자 입력 2021-09-28 03:00수정 2021-09-28 11: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7세 김웅재 판사, 로스쿨 교수로
동아일보 DB
30대 현직 판사가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의 형사법 전공 신임 교수로 채용됐다.

27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김웅재 부산고법 판사(37·사법연수원 39기)가 서울대 로스쿨 교수로 채용돼 내년 3월부터 형사법을 가르친다. 2008년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김 판사는 2013년 서울중앙지법에서 판사 생활을 시작해 현재 부산고법에서 부패·성폭력 범죄 사건을 담당하고 있다. 내년 2월 법원을 떠나는 김 판사는 올해 말 서울대 법대 박사과정을 수료할 예정이다. 다수의 논문을 낸 김 판사는 채용 심사의 연구 실적 부문에서 지원자 중 최고 점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서울대 로스쿨 안팎에선 형사법 교수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달 기준 서울대 법대 석·박사과정 총 651명, 로스쿨생 총 543명을 담당하는 형사법 교수는 한인섭 이상원 홍진영 교수 등 3명뿐이다.

2017년 5월 대통령민정수석에 임명되면서 자리를 비웠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지난해 직위해제 처분을 받고 현재 강의는 하지 않고 있다.

주요기사
박상준 기자 speak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김태성 기자 kts5710@donga.com
#서울대#형사법#조국#김웅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