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완료 후 확진 60대, 입원 치료 9일만에 숨져

뉴스1 입력 2021-09-25 17:40수정 2021-09-25 17: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충북 청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치료를 받던 60대 남성이 숨졌다.

25일 충북도에 따르면 진천에 사는 A씨는 지난 14일 증상을 보인 뒤 16일 청주의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충북대학교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A씨는 입원 9일 만인 25일 오전 숨졌다.

그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한 뒤 코로나19에 확진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사망 장례 지침에 따라 A씨의 장례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충북의 코로나19 관련 누적 사망자는 1명이 늘면서 75명이 됐다.


(청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