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구급차 운전자, 음주운전 사고…병원 이송

뉴스1 입력 2021-09-20 22:33수정 2021-09-20 22: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뉴스1
사설 구급차 운전자가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 병원으로 이송됐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이날 오전 3시쯤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의 한 도로에서 술을 마신 채 구급차를 몰다 주차된 차량을 들이받은 혐의로 운전자 A씨를 조사 중이다.

이 사고로 A씨가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동승자 1명도 다쳤으나 병원으로 이송될 정도는 아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당시 구급차는 응급 환자를 이송하고 있지는 않았다. 두 사람은 치료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A씨는 술을 마셨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A씨가 사고로 입 부위를 다쳐 경찰은 호흡 측정 대신 채혈 방식으로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음주 여부를 알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채취한 혈액 분석을 의뢰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