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1시에 삼단봉 들고 윗집 찾아간 40대”…그 이유가

뉴스1 입력 2021-09-16 23:52수정 2021-09-16 23: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보도 화면 캡쳐 © 뉴스1
의정부경찰서는 층간소음을 주장하면서 윗집에 올라가 삼단봉과 신발로 현관문을 두들긴 40대 남성을 폭행 및 협박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4일 오전 1시께 경기 의정부시 호원동의 아파트에서 윗집으로 올라가 삼단봉 등으로 현관문을 마구 두들기면서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이웃주민들은 A씨가 윗집에 거주하는 60대 남성 B씨의 뒷목을 잡고 폭행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B씨도 나를 폭행했다”면서 쌍방폭행을 주장하며 맞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사실관계 등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의정부=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