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3개 지자체 “대선공약 이번엔 관철시킬 것”

이기진 기자 입력 2021-09-06 03:00수정 2021-09-06 04: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과학수도 지정-세종역 설치 등
본격적인 대선 맞아 발빠른 행보
현안 해결 위해 중앙정치권에 압박
“이번 대선에서 이 공약만큼은 반드시 반영되도록 하겠습니다.”

대전시와 충남도, 세종시 등 충청권 광역자치단체가 본격적인 대선 시즌을 맞아 지역 현안을 공약으로 채택시키기 위한 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최근 기자회견을 갖고 특별법 제정을 통한 ‘과학수도’ 지정과 항공우주청 유치 등 16개 현안 과제를 발표했다.

허 시장이 밝힌 주요 현안은 과학과 메가시티 등 3개 분야에서 모두 16개 과제. 이 중 특별법 제정을 통한 대전의 과학수도 지정이 눈에 띈다.

주요기사
허 시장은 “2024년은 대덕특구 출범 50주년을 맞는다. 이에 따라 관련 공공기관을 대전에 모으고 연구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허 시장이 대선 시즌을 맞아 이처럼 지역 현안을 선제적으로 발표하면서 중앙 정치권에 ‘압박’을 가하고 나선 것은 자체 추진하는 현안에 동력을 얻겠다는 취지로 이해된다.

이 밖에도 허 시장은 최근 관련법이 국회에 제출돼 신설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항공우주청과 관련해 대덕특구의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국방과학연구소 등 기존 관련 연구기관과 기업이 모여 있는 대전으로 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세종시는 제19대 대선에 이어 이번에도 ‘행정수도 완성’을 공약 1순위로 꼽고 대선 주자들에게 연이어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 국회 세종의사당 근거법이 상임위를 통과해 본회의 처리를 앞둔 시점인 만큼 대통령 집무실 설치를 위한 개헌도 공약에 포함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광역철도 신설 등으로 한동안 수면 아래에 가라앉았던 세종역 설치도 공약으로 채택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춘희 시장은 “정부가 발표한 충청권 광역철도와 기존 경부선 철도를 연계시키면 세종시에서 열차를 타고 서울까지 갈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된다. 이는 세종시민은 물론 입주 정부기관의 절실한 요구”라고 세종역 신설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충남도는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과 연계한 해상 교량 건설, 내년 정부 예산에 설계비가 반영된 충남민항의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지방은행 설립 등을 차기 정부에서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로 꼽고 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충남민항과 관련해 “충남은 연간 대중국 수출액이 300억 달러가 넘는다. 베트남, 대만, 싱가포르 등과의 교류를 통해 국제화 기능을 충분히 할 수 있다”며 “해미성지가 국제 성지로 지정되면서 30만∼100만 명의 수요가 추가 창출돼 충남공항은 국제공항의 자격이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충청권 광역자치단체#대선공약 요구#중앙정치권 압박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