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 변이’ 39개국 확산 비상…얼마나 치명적이길래

뉴스1 입력 2021-09-03 11:06수정 2021-09-03 11: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코로나19 백신의 면역 효과를 떨어뜨릴 수 있는 새로운 변이 ‘뮤’(Mu)가 세계보건기구(WHO) 관심변이(VOI) 목록에 지난달 30일 등재되면서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지난 1일에는 일본에서도 감염자가 확인됐고 앞서 지난달 벨기에 한 요양원에서 7명이 이 변이로 사망했는데 사망자들은 모두 백신 접종을 완료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과학뉴스 웹사이트인 라이브사이언스에 따르면 WHO는 지난달 31일자 주간역학보고서에서 ‘B.1.621’로도 불리는 뮤 변이가 “면역 회피를 일으킬 수 있는 잠재적 특성을 가진 돌연변이들을 갖고 있다”고 보고했다. 또 초기 연구이며 실험이지만 이 변이가 백신의 중화력을 떨어뜨리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과학자들에 따르면 뮤는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베타 변이에 있었던 ‘E484K’와 ‘K417N’ 돌연변이를 갖고 있다.

뮤 변이가 처음 발견된 것은 몇달 전이다. 뮤는 그리스 알파벳 열두번째 글자(μ)에서 따왔다. 올해 1월 콜롬비아에서 처음 확인된 후 현재까지 남미와 유럽 등의 39개국에서 검출됐다.

주요기사
2일 영국 매체인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공중보건국(PHE)은 지난 7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이 변이가 주로 여행객들을 통해 전파됐고 대부분 런던과 20대에서 발견됐다고 했다. 양성반응을 보인 이들 중 일부는 코로나 백신 접종을 완료한 이들이었다.

최근 미국 마이애미대의 연구에 따르면 이 지역 의료체계 내 감염자의 9%가 뮤 변이였다. 일본도 1일 지난 6월과 7월 공항 검역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여성 2명으로부터 뮤 변이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WHO 역학보고서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이 변이가 차지하는 비중은 0.1%에 못 미치지만, 콜롬비아와 에콰도르에서는 각각 39%와 13%를 차지하는 등 강세를 보이고 있다”고 알렸다.

가디언에 따르면 뮤 변이는 영국발 알파 변이와도 같은 돌연변이 유전자를 갖고 있다. 가디언은 “뮤에 대한 우려의 일부는 특정 돌연변이를 수반했기 때문”이라면서 “‘P681H’ 돌연변이는 영국 켄트발 알파 변이에서 발견된 것으로 빠른 전파력과 관련 있다”고 했다.

가디언은 “E484K와 K417N을 포함한 다른 돌연변이는 바이러스가 면역 방어력을 회피하도록 도울 수 있어 가을로 접어들면서 이 변이가 델타보다 유리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과학자들과 보건 당국자들의 관심사는 뮤 변이가 현재 세계에서 가장 지배적인 델타 변이보다 전염성이 더 높은지 아니면 더 심각한 질병을 유발하는지다. WHO는 “뮤 변이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며 “남미에서 뮤 변이가 델타 변이와 함께 퍼지는 역학 변화를 관찰하겠다”고 밝혔다.

이재갑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뉴스1에 “알파와 베타 변이 등의 유전적 변이가 있더라도 변이가 서로 영향력을 끼치기 때문에 뮤 변이가 실제 어떤 특성을 갖는지는 달라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는 연결되어 있으니 우리나라도 뮤 변이가 들어왔거나 들어올 가능성이 있다”고 보았다.

하지만 이 교수는 “뮤가 델타 변이보다 우세해지려면 전파력이 더 뛰어나거나 백신의 중화력을 회피하는 능력이 더 뛰어나야 한다. 하지만 아직까지 뮤 변이에 대해서는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