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방역체계 전환 시뮬레이션중… “9월말 논의 공식화 가능성”

이지운 기자 , 유근형 기자 , 조종엽 기자 입력 2021-08-13 03:00수정 2021-08-13 19: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 4차 유행]‘위드 코로나’ 대비 전략 고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2000명대를 넘나들면서 국내에서도 방역 체계 전환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계절독감(인플루엔자)을 다루듯 코로나19도 확진자 억제보다 위중증 환자 관리에 집중하는 ‘위드(with) 코로나’ 전략을 취하자는 것이다. 이에 대한 정부의 공식 입장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지만 방역 당국 안팎에서는 구체적인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 정부 민간 양쪽서 ‘위드 코로나’ 논의
12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방역 당국 내부에서는 이미 위드 코로나 체제로 전환할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다. 정부는 백신 접종률에 따라 방역을 완화할 때 환자 수가 얼마나 늘어날지 시뮬레이션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백신 1차 접종률 70%가 되는 9월 말이 되면 방역 패러다임 전환 논의를 공식화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방역 체계 개편과 관련된 전문가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김 총리는 “델타 변이 확산 이후 전 세계적으로 현재 우리의 방역 프레임(코로나19 확산 차단)이 맞느냐는 지적이 나온다”고 말했다. 해당 간담회에 참석한 김윤 서울대 의대 의료관리학과 교수는 “자가 치료 인프라를 만들고 병상 인력을 확보한다면 지금이라도 ‘확진자 수 세기’를 중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한의사협회는 민간 차원에서 1, 2주 내에 방역 체계 전환 토론회를 열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앞으로 방역 지침을 어떻게 운영하면 좋을지 방향성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 코로나19 치명률, 아직 독감의 10배
언젠가는 코로나19를 독감처럼 관리해야 한다는 방향성에 대해선 전문가들 사이에 큰 이견이 없다. 다만 델타 변이가 전 세계로 확산 중인 지금은 시기상조라는 우려가 많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12일 “(새 방역 전략의)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가, 곧바로 “염두에 두고 있지 않다”고 정정한 것은 이런 반대 의견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히려 “4단계 외에 추가 거리 두기 대책이 필요할 수 있다”고 했다.

코로나19 국내 누적 치명률은 12일 현재 0.98%다. 독감(0.1% 내외)보다 10배가량 높으며, ‘한탄바이러스’라고 불리는 유행성출혈열 치명률(1∼2%)과 맞먹는다. 아직까지는 치명적인 질병이라는 뜻이다.

여기에 국내에선 아직 ‘위드 코로나’ 도입의 전제 조건이 충족되지 않았다는 지적이 많다.

만성질환자 등 고위험군 백신 접종 완료가 최우선 조건으로 꼽힌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지금 당장 ‘코로나와 공존하자’고 하는 건 약한 사람은 포기하자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15.7%)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8개국 중 최하위 수준이다. 이달 9, 10일 백신 접종 예약에 나선 18∼49세의 접종 예약률은 56.4%로, 전체 접종 목표치인 70%에 못 미친다.

효과적인 치료제 보급이 방역 체계 전환의 ‘열쇠’라는 의견도 있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독감 치명률이 낮은 건 타미플루라는 효과적인 항바이러스제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표적항암제인 ‘이매티닙’과 말라리아 치료에 사용되는 ‘알테수네이트’, 면역질환 치료제인 ‘인플릭시맵’ 등 3종을 코로나19 치료에 쓸 수 있을지 임상시험에 돌입했다.

○ 험난한 해외의 ‘위드 코로나’
한국에 앞서 위드 코로나 방역 시도를 한 나라들이 있다. 북유럽 스웨덴은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해 3월 자율 방역 기조를 내놨다. 인구 1010만 명의 스웨덴은 이달 11일까지 1만4621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하며 실패로 끝났다는 평가가 나온다.

백신 접종률 69%인 영국은 지난달 19일 잉글랜드를 시작으로 방역 규제를 거의 해제했다. 아직 한 달도 되지 않아 평가하기엔 이르지만, 매일 2만7000명 안팎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하루 사망자(일주일 평균)는 지난달 19일 42명에서 이달 11일 87명까지 늘었다.

싱가포르가 올해 6월 코로나19와의 공존 전략을 밝히기는 했지만, 강력한 방역 규제를 유지하며 점진적으로 완화하는 내용이다. 싱가포르는 백신 1차 접종률이 79%에 이른다.

이지운 기자 easy@donga.com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위드 코로나#방역체계 전환#대비 전략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