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비 내리는 토요일…습도 올라 무더위는 계속

뉴시스 입력 2021-07-31 05:03수정 2021-07-31 05: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도권·충청·전라 오전, 강원·경상 오후 그쳐
"시간당 30㎜ 내외 강한 비…안전사고 유의"
더위·열대야는 계속될 듯…낮 최고 31~35도
서울·춘천 33도, 대전·광주 34도, 대구 35도
7월의 마지막 날인 31일은 전국에서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다만 비소식에도 폭염과 열대야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내리면서 일부 지역은 기온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으나, 습도가 올라 체감 온도 역시 높고 폭염특보는 대부분 유지되겠다”며 “서쪽지역과 강원도를 중심으로는 폭염경보가 주의보로 변경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보했다.

발해안에서 기압골이 북동진하면서 제주도는 오후 9시까지, 전라 해안은 새벽까지 비가 올 것으로 전망된다.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청권, 전라내륙은 새벽 사이, 경상권과 강원영동 지역은 내일 아침(오전 6시~정오)부터 비가 오겠다.

수도권과 충청권, 전라권은 오전 6~9시 사이, 강원도와 경상권은 낮 12시~오후 6시 사이 비가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남부와 경상권 동부는 모레까지 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기상청은 “낮 동안과 내일부터 모레 사이 비구름대가 국지적으로 발달해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내외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니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내륙 및 산지·충북·전남해안·경북권내륙·경남권·제주도에서 10~50㎜다. 수도권과 충남권, 전라권 등은 5~30㎜의 비가 오겠다.

기상청은 주말에도 폭염과 열대야가 지속된다고 보고 있다.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 낮 최고기온은 31~35도로 관측된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6도, 인천 26도, 수원 26도, 춘천 26도, 강릉 27도, 청주 27도, 대전 27도, 전주 26도, 광주 26도, 대구 25도, 부산 26도, 제주 27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3도, 인천 31도, 수원 33도, 춘천 33도, 강릉 34도, 청주 34도, 대전 34도, 전주 33도, 광주 34도, 대구 35도, 부산 31도, 제주 31도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