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나·헬스장’ 일상감염 거세지만…다중이용시설 셧다운 딜레마

뉴스1 입력 2021-07-29 15:36수정 2021-07-29 15: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스1 © News1
수도권을 중심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되고 있음에도 좀처럼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특히 전국적으로 헬스장과 사우나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전파가 끊이지 않으면서 신규 확진자 증가를 부추기는 모양새다.

장기간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떨어진 경각심과 이에 따라 늘어나는 이동량, 소비 욕구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불특정 다수가 몰리는 다중이용시설에서의 전파가 일어나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사우나와 헬스장에서의 최근 집단감염 양상은 매우 우려스러운 수준이다. 당장 29일 0시 기준으로 서울시 신규 확진자는 515명에 달하는데 일상 감염을 제외한 집단감염은 사우나와 헬스장에서 솓아졌다.

특히 동작구 소재 사우나와 관련해서는 전날 17명의 확진자가 쏟아지면서 총 확진자는 33명까지 늘어났다. 사우나 이용자 1명이 지난 21일 최초 확진된 후 종사자와 이용자, 가족 등으로 추가 전파됐다. 이 중 추가 확진자 1명은 서울시 서소문청사 종사자로 확인됐는데 이로인해 추가 감염된 서소문청사 종사자만 12명에 이른다.

주요기사
대구의 한 헬스장에서는 지난 11일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델타 변이로 인해 순식간에 집단감염으로 번졌다. 관련 누적 확진자만 100명을 넘긴 상태다. 부산 동래구 사우나에서는 선행 확진자에 따른 감염이 계속해서 이어져 누적 확진자만 98명이며 비교적 지역가 사회 좁은 충북 청주에서는 모 헬스장에서 지난 20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누적 확진자만 35명이 나왔다.

전국적으로 예외없이 사우나와 헬스장에서 집단감염이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사우나와 헬스장과 같은 다중이용시설에서 최근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는 배경에는 비말 전파가 쉽다는데 있다. 방역수칙을 최대한 준수하더라도 사우나와 같이 습도가 높고 환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곳은 전파 차단이 어렵다. 불특정 다수가 땀을 흘리며 운동을 하며 접촉면이 많은 헬스장 역시 감염 취약시설 중 하나다.

앞서 서울 동작구 소재 사우나 집단감염에 대한 역학조사에서도 해당 시설 자체가 지하에 위치해 환기가 어려웠어 전파 가능성을 키운 것으로 조사됐다.

방역당국도 이같은 점을 최근 확산세의 원인으로 꼽고 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거리두기 조치가 장기화되고 있어 국민들의 피로감이 큰 것이 무엇보다 큰 원인이고, 현재 시기가 휴가철 등과 맞물려 들어가고 있어 이동량 증가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결국 ‘+α’ 대책을 내놓는다면 사적모임 금지보다는 다중이용시설이 대상이 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 수도권은 오후 6시 이후에는 2명까지만 사적모임을 허용한다. 앞으로 남은 카드는 사적모임 자체를 아예 금지하는 봉쇄 뿐이다.

다만, 정부가 더 사용할 카드가 마땅치 않다는 것이다.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제한하기 위해서는 현 4단계 조치에 추가적인 규제가 들어가야 하는데 자영업자의 손실을 고려했을 때 고민에 빠질 수밖에 없다.

지난 3차 대유행 때와 달리 피해자원 법안이 만들어진 상황인 만큼 과감히 규제를 실행할 필요성도 제기되지만 이미 국회에서 추경안이 확정됐고 추가적으로 발생할 피해규모도 명확하게 산정이 어려워 소상공인의 반발은 불보듯 뻔한 것이는 관측이 나온다.

또 새 거리두기 4단계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정부 규제를 일부 완화하는 방향으로 설계한 만큼 추가 대책이 나온다면 새 거리두기 취지가 무색해질 수밖에 없다는 반론도 있다. 기준을 마련해 두고도 상황에 따라 일부 변경이 자주 일어난다면 규제에 대한 신뢰성이 계속 떨어진다는 현실적인 어려움도 존재한다.

엄중식 가천대학교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도 “델타 변이가 본격 유행되는 데 대해, 거리두기를 강화할 방법을 모색하고 시행해야 한다”며 “전국 거리두기를 일괄 상향하고 유행이 계속 증가하는 경우 주간 이동과 모임을 억제할 수 있어야 한다. 다만 확실한 손실 보상이 전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