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크 서서타기 논쟁 “서커스”vs“스트레칭”…‘한문철챌린지’ 무슨일? [e글e글]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9 11:01수정 2021-07-29 11: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토바이를 운전하고 가다가 일어서는 것을 두고 소셜미디어에서 논쟁이 벌어졌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Live’에 올라온 제보 영상이 발단이 됐다.

제보 여성은 “아들과 함께 볼일 보러 가던 중 이런 미친 XX를 보고 말았다. 저도 모르게 ‘저런 또라이 진짜 저 미친’이라는 말이 나와 버렸다”며 “아이 앞에서 말을 예쁘게 해야 하는데 저도 모르게 튀어 나와버렸다”고 설명했다.

공개한 영상에는 편도 3차선 도로 끝차선에서 달리던 오토바이 운전자가 잠시 무릎을 펴고 선 채로 주행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이 운전자는 약 15초간 선 자세로 가다가 다시 앉았다.

주요기사
한문철 변호사는 “너무 오래 앉아 있다 보니 땀이 차서 통풍시키느라 그랬을까? 아니면 도로 옆에 경치 좋은 호수 구경하려고 그랬을까?”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자동차 전용 도로라면 30만 원 이하의 벌금인데, 자동차 전용 도로가 아니었길 바란다”며 “아무리 엉덩이에 땀이 많이 차있어도, 경치가 좋았어도 조금 불안해 보인다. 묘기 대행진도 아니고, 서커스도 아닌데 말이다”라고 지적했다.

영상이 공개된 뒤 논쟁이 벌어졌다. “아무리 그래도 서서 타는 건 위험해 보인다”는 비난이 있는 반면 오토바이 애호가들은 “과속도 아니고 차선위반도 아니고, 허리와 무릎 아파서 스탠딩자세 취하는 것 같은데 잠깐 선 게 뭐가 그리 잘못된 건가”, “짧은 시간 내에 스트레칭 개념이다”, “자전거 타다가 엉덩이 떼면 묘기 인가?”, “쌍욕까지 할 일인가?”라고 반응했다.

그러면서 SNS에서 이른바 스탠딩 자세를 취하는 ‘#한문철챌린지’를 벌이기도 했다.

그러나 이 챌린지는 오히려 역효과를 부르는 모양새다. 실제 취지와 다르게 단순히 서서 오토바이를 타는 것이 아닌 묘기에 가까운 주행을 인증하는 운전자들도 있기 때문이다. 네티즌들은 “도대체 무슨 의도인지 모르겠다”, “인식이 더 안 좋아 지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