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세월호 기억공간, 유가족 의견 제안하면 적극 검토할 것”

뉴스1 입력 2021-07-27 14:44수정 2021-07-27 14: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관계자들이 27일 오전 서울시의회 로비로 세월호 기억공간 물품들을 옮기고 있다. 2021.7.27/뉴스1 © News1
서울시는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를 위해 철거하는 세월호 기억공간의 향후 운영 방향을 유가족들과 협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서울시는 27일 이창근 대변인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유가족 협의회의 정리된 의견으로 제안해 주시면 광화문 광장의 기능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세월호의 희생과 유가족의 아픔을 기릴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이날 유족 측과 기억공간 해체에 합의했다. 기억공간 내 물건들은 서울시의회로 임시 이전하고, 건물은 해체해 우선 가족협의회가 안산시로 가져갈 계획이다.

서울시는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를 위한 서울시정에 협조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유가족의 결정은 세월호 기억 및 안전 전시 공간의 ‘존치’나 ‘철거 후 재설치’보다는 ‘광화문 광장의 온전한 기능 회복’을 원하는 서울시민 다수의 확인된 의견에 부합하는 지혜로운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이어 “서울시는 지난 세월호 7주기를 기해 재난과 위기에 강한 ‘매뉴얼 서울’을 시민께 약속드렸다”며 “아이들의 희생을 헛되게 하지 않기 위한 반성과 업그레이드의 다짐이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또 “앞으로도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희생자를 추모하면서 안전 사회 구축과 안전 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향후 재조성하는 광화문 광장에 세월호 관련 기념물을 세우길 원하고 있다. 서울시의회는 오세훈 서울시장과도 만나 이 같은 방안을 협의한다는 계획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