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의원서 내원 환자 30명 등 47명 확진…의원급 집단감염 7월 들어 재발

뉴시스 입력 2021-07-16 14:49수정 2021-07-16 14: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증상 발생 기간 방문·간병 통해 전파·확산 추정
의료기관 전체 집단감염은 감소세
올해 들어 의료기관에서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은 감소했으나, 7월 들어 의원급 의료기관에서만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의료기관 관련 집단감염은 올해 들어 총 68건, 1639명으로 2월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병원급 의료기관은 집단발생 42건(61.8%), 관련 확진자 1182명(72.1%)으로 의원급(22건, 관련 확진자 403명) 대비 발생건수는 약 2배, 확진자 수는 약 3배 높았다.

그러나 7월 들어 의원급 의료기관에서만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주요기사
한 의원에서는 내원 환자 30명을 포함해 가족·지인 등 총 4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자 대부분이 증상발생 기간 의료기관을 지속적으로 방문해 확산됐다.

또 다른 의원에서는 내원 환자 7명, 간병인 1명 등 총 1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증상발생 기간 간병 활동을 통해 감염이 전파된 것으로 추정된다.

중대본은 “그간 의료기관의 감염관리 노력과 협조를 통해 확진자 발생이 감소하고 있으나 자칫 방심할 경우 집단발생으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의심증상자 코로나19 검사 독려 ▲시설 내 소독 및 환기 ▲예방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마스크 착용 등을 당부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