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 482명 확진…나흘 만에 500명 아래로

동아닷컴 입력 2021-06-19 09:58수정 2021-06-19 10: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82명을 기록하며 나흘 만에 500명 아래로 떨어졌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가 482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국내 발생 456명, 해외 유입 26명으로 누적 확진자수는 총 15만720명(해외유입 9479명)이다.

최근 1주일간(6.13~6.19)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52명→399명→374명→545명→540명→507명→482명을 기록했다.

국내 신규 확진자 456명 중 △서울 193명 △경기 141명 △인천 20명 등 354명의 신규 확진자가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 15명 △대구 13명 △광주 4명 △대전 5명 △울산 5명 △세종 2명 △강원 5명 △충북 10명 △충남 12명 △전북 5명 △전남 5명 △경북 4명 △경남 10명 △제주 7명 등으로 집계됐다.

주요기사
신규 격리해제자는 569명으로 총 14만2385명이 격리해제됐으며 현재 6338명이 격리 중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 누적 1997명(치명률 1.32%)으로 집계됐다. 위·중증 환자는 151명이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50만7319명이 신규로 백신 1차 접종을 받았다. 이로써 총 1476만8365명(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18만4938명, 화이자 백신 348만5176명, 얀센 109만8251명)이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했다. 2차 신규 접종자는 12만6036명으로 총 401만2571명이 2차 접종까지 완료했다. 얀센은 1차 접종만으로 접종이 완료되기 때문에 1·2차 접종자 통계에 모두 포함됐다.

이상반응 의심 신고 사례는 총 6만 4003건(신규 1만230건)으로 이 중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근육통, 두통, 발열, 오한, 메스꺼움 등 사례가 6만761건(94.9%)으로 대부분이었다.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 395건(신규 52건), 주요 이상반응 사례는 신경계 이상반응 등 2557건(신규 459건), 사망 사례 290건(신규 29건)이 신고되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