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객차서 철봉놀이, 보호자는…” ‘5호선 모자’ 눈총

뉴스1 입력 2021-06-15 09:50수정 2021-06-15 14: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이가 지하철 구조물을 놀이기구 삼아 노는 동안 보호자는 옆에서 휴대폰을 하고 있다. (보배드림 갈무리) © 뉴스1
지하철 구조물을 놀이기구인 듯 타고 노는 아이와 이를 방관하는 엄마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아이라 그럴 수 있다”고 두둔하거나 “무개념”이라며 아이의 엄마를 질타했다.

14일 자동차 정보를 공유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5호선 민폐 모자(母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가 공개한 사진에는 한 아이가 서울 5호선 지하철에서 신발을 벗어 던지고 상단 구조물에 매달려 놀고 있다. 하지만 옆에 앉아있는 아이의 엄마로 추정되는 인물은 휴대폰만을 응시하고 있다.

작성자는 “주변에서 위험하다고 주의를 시켜도 몇 정거장이 지나도록 손잡이와 지하철 봉에 매달려서 아이는 놀고 있었다”며 “아이 엄마는 위험한 장난을 치는 아이를 말리지 않고 핸드폰만 봤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지하철 안에는 사람들도 꽤 많이 있었다”며 “아이가 무슨 죄냐, 어린 나이에 사람들 눈총받게 하는 엄마가 문제”라며 아이의 엄마를 비판했다.

이와 관련 누리꾼들의 의견은 “아이라서 그럴 수 있다”라는 입장과 “무개념 엄마”라는 입장으로 나뉘었다.

두 모자를 옹호하는 누리꾼들은 “그래도 아이가 신발을 벗고 놀고 있으니 괜찮다”, “애라면 그럴 수도 있는 것이다”, “부모가 옆에 있는데 무슨 문제냐”,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준 것은 아니지 않느냐”라며 문제 제기한 사람이 과한 지적을 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다른 쪽에선 “공중도덕을 모르는 사람들”, “아이가 다쳐봐야 정신 차린다”, “전국적으로 망신을 당해야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알 것”, “부모와 아이 둘 다 교육 필요”, “이러니 맘충이라는 단어가 생긴 것”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