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말부터 범행” 인천 5살 뇌출혈 계부·친모, 상습아동학대 혐의 추가

뉴스1 입력 2021-06-12 11:18수정 2021-06-12 11: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인천 한 빌라에서 5살 아이를 학대해 중태에 빠뜨린 계부와 친모가 지난 4월말부터 아이를 학대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에게 상습아동학대죄를 추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상 중상해 혐의로 긴급체포한 20대 중반 부부 A씨(계부)와 B씨(친모)에게 각각 아동복지법위반(상습아동학대)죄를 추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경찰은 지난 10일 부부를 검거 후 조사를 통해 이들의 학대가 올 4월말부터 시작된 것을 확인했다. 학대 사유는 C군(5)이 위험한 물건을 만진다거나, 공부를 하지 않는다는 등 이유로 이어져 왔던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당초 경찰 진술에서 “목말 태우다가 실수로 아이를 떨어뜨렸다”면서 혐의를 부인했으나, 경찰 조사가 이어지자 범행을 시인했다.

주요기사
경찰은 12일 이들 부부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A씨 부부는 지난 4월말부터 6월10일까지 인천시 남동구 한 빌라 주거지에서 C군(만 5세)을 지속적으로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A씨는 6월10일 오후 1시30분께 같은 장소에서 C군을 학대해 뇌출혈로 중태에 빠뜨린 혐의다.

C군은 6월10일 오후 1시34분께 이들 부부가 119에 신고하면서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나,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다.

C군은 발견 당시 당시 호흡은 있었으나, 의식이 없이 누워있던 상태였으며, 양측 볼에서 멍자국이 발견됐다. 두피에서 약 1㎝가량의 상처도 발견됐다.

A씨 부부는 C군을 진료한 병원 의사가 아동학대를 의심해 경찰에 신고하면서 긴급체포됐다.

이들은 당초 지난해 9월 효자손을 들고 C군을 훈육하는 것을 발견한 이웃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조사를 받은 바 있으나, 입건은 되지 않았다. 당시 C군의 몸에 학대 정황이 발견되지 않아서다.

그러나 아동보호전문기관의 사례관리 대상이 되면서 이때부터 한 달에 한번 관리를 받아오던 중,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