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괴 현장 찾은 김부겸 국무총리“사고 원인 철저 조사”

뉴스1 입력 2021-06-10 13:38수정 2021-06-10 13: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 건물 붕괴 현장을 찾아 사고 경위를 보고 받은 뒤 취재진 앞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6.10/뉴스1 © News1
김부겸 국무총리는 10일 광주 동구 학동 철거건물 붕괴 참사 현장을 찾아 “사고 원인을 철저히 조사해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이날 건물 붕괴 현장에서 사고 경위를 보고 받은 뒤 기자들과 만나 “무엇보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시하고 그렇게 정책을 집행해온 문재인 정부에서 또 이런 안타까운 사고가 난데 대해 희생되신 분들과 유족,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건축물관리법이 새로 개정됐음에도 이런 어찌보면 원시적인 사고에 안타까운 국민의 희생이 왔다”며 “지금도 전국에는 이런 일이 많이 있을 것으로 보고 다시 재발되지 않도록 철저히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오늘 대통령께서도 2019년 서울 잠원동에 있었던 사고와 달라진 게 하나도 없냐는 안타까움을 표하셨다”며 “조사를 통해 알 수 있는 내용들, 제도 개선해야 할 것들 찾아내고 수사를 통해 밝힐 부분은 철저히 밝혀내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주요기사
김 부총리는 사고 현장 방문 후 기독교병원을 찾아 유족을 위로했다.

(광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