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오세훈 ‘남산 르네상스’ 결실

박민우기자 입력 2021-06-09 23:53수정 2021-06-10 02: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이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렸다. 서울시가 남산예장공원 지하 공간에 조성한 이회영 기념관에는 ‘난잎으로 칼을 얻다’는 이름의 상설 전시가 열린다. 일제 강점기 시대 독립운동가인 우당은 난을 그려 팔아 독립운동 자금을 보탠 것으로도 유명하다. 상설전시관에는 우당의 묵란(수묵으로 그린 난초 그림)과 낙관(도장), 가명으로 보낸 친필 편지봉투 등이 전시된다.

우당을 비롯한 여섯 형제들은 1910년 경술국치 이후 전 재산을 처분해 독립운동단체인 경학사를 조직하고 독립군 양성기지인 신흥무관학교를 세웠다. 이후 봉오동·청산리 대첩에서 승리하는 등 평생을 독립운동에 투신했다.

봉오동·청산리 대첩을 기념하는 ‘체코무기 특별전’도 열린다. 서울시는 3월 체코군단공동체와 업무협약을 맺고 봉오동·청산리 전투 당시 독립군 연합부대가 체코군단으로부터 받아 전투에 사용한 소총과 권총 등 무기와 지도, 군복 등 28점을 체코에서 무상 대여 받아 전시한다.


우당 이회영 기념관이 위치한 남산예장공원도 이날 정식 개장했다. 서울시는 이날 조선 시대 무예 훈련장(예장)이 있던 남산 예장자락을 1만3036㎡(약 3950평) 규모의 녹지공원으로 조성했다고 밝혔다. 서울광장의 2배에 달하는 규모다. 일제강점기엔 조선총독부 관사가 있었고, 1961년 이후에는 중앙정보부 건물이 들어서면서 훼손됐던 남산자락이 한 세기 만에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것. 남산예장공원 개장으로 서울시가 2009년 시작한 ‘남산 르네상스 사업’은 12년 만에 결실을 맺게 됐다.

주요기사
개장식에서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우당 이회영 기념관에 유물을 기증한 우당의 후손을 대표해 이종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에게 기부증서를 수여했다. 행사엔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