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200만 명, ‘통신요금 25% 할인’ 놓쳐”…조회 방법은?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5-17 12:43수정 2021-05-17 12: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리 국민 약 1200만 명이 통신요금 25%를 할인 받을 수 있지만 혜택을 놓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동통신 3사 및 KTOA(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와 함께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에 대한 홍보 및 안내를 강화한다고 17일 밝혔다.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은 2014년 10월 ‘이동통신 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법’에 따라 도입됐다. 2017년 9월 통신요금 25% 할인으로 상향됐고, 올 3월을 기준으로 약 2765만 명이 혜택을 받고 있는 중이다.

과기부는 약 1200만 명이 혜택을 놓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 이유에 대해선 “25% 요금할인이 ‘중고폰‧자급제폰 이용자’ 등도 가입이 가능한 점을 모르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주요기사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을 이용할 수 있는 지 여부는 휴대전화 혹은 PC로 ‘스마트초이스’ 사이트(www.smartchoice.or.kr)에 접속해서 확인하면 된다.

과기부는 향후 25% 요금할인 홍보물을 제작해 전국의 이동통신 대리점과 행정복지센터 3800여 개에 배포할 계획이다.

과기부는 “앞으로도 25% 요금할인 미이용자를 대상으로 안내 및 홍보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이용자 편익을 제고할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약정을 원하지 않거나 단말기 교체, 통신사 변경을 앞두고 재약정이 부담스러운 경우는 약정 없이도 이에 준하는 요금할인을 제공하는 온라인·무약정 요금제를 이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선택약정할인에 대한 보다 구체적 내용이나 가입 방법 등을 알고 싶으면 통신사 고객센터나 114에 문의하면 된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