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민 씨 친구, 새벽 4시20분 혼자 자고있어 깨웠다” 목격자 진술 확보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5-13 16:37수정 2021-05-13 17: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날 A 씨 상대 프로파일러 면담 조사”
“손정민 씨 혈중 알코올농도, 가족에만 통보
서울 한강공원에서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손정민 씨(22)에 대한 부검 결과가 ‘익사’로 추정된다고 나온 가운데, 경찰이 손 씨 사고 당일 오전 4시 20분경 친구 A 씨가 잔디 끝 경사면에 누워있던 것을 발견했다는 목격자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서울경찰청은 손 씨 사망 사건 관련 백브리핑에서 “A 씨가 모친과 통화한 오전 3시 37분경부터 한강을 빠져나간 4시 33분 사이에 유가치한 제보를 정밀 확인 중에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목격자에 따르면 당시 현장에는 A 씨가 가방을 메고 잔디 끝 경사면에서 잠들어 있었다. 위험하다고 판단한 목격자는 그를 깨웠다고 한다. 다만 현장에 손 씨는 없었고, 두 사람이 함께 목격된 장소보다 10m쯤 떨어진 곳에서 잠들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경찰 관계자는 9명의 목격자에게 오전 3시 38분까지 손 씨와 A 씨가 돗자리 부근에서 함께 누워있거나 앉아있었다는 공통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고 손정민 씨(22)와 친구 A 씨를 사고 당일 봤다는 목격자가 촬영한 사진.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현재 대부분의 임의수사에 협조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오후에는 2시간 동안 프로파일러 면담 조사를 진행했다. 친구 어머니에 이어 아버지의 휴대전화도 임의제출 받아 포렌식을 진행 중이다.

‘익사 추정’으로 나온 이날 부검 결과에 대해선 “머리 상처는 사인으로 보기 어렵다는 의견”이라며 “감정 결과에 관계없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추가 목격자를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익사 추정 시간은) 마지막 음주 후 짧은 시간(약 2~3시간) 내 사망했을 것으로 본다”고도 덧붙였다.

두 사람이 구매한 알코올 내역과 관련해 “소주 2병과 소주 PT(640ml) 2병, 청하 2병, 막걸리 3병이다. 누가 얼마나 마셨는지 확인 중에 있다”며 “(사망한 손 씨) 혈중 알코올농도 수치는 가족에게만 알렸다”고 했다.

한편 경찰은 손 씨 사고 당일인 새벽 3시 38분 이후부터 두 사람의 행적을 재구성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를 위해 한강공원 인근 폐쇄회로(CC)TV 54대와, 당초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진 133대에서 21대 늘어난 154개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을 분석 중이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