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여성 “수면내시경 받고 성추행 당했다”…경찰 수사 중

뉴스1 입력 2021-05-07 14:04수정 2021-05-07 14: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료 사진 © News1 DB
30대 여성이 수면내시경을 받고 나서 병원 직원으로부터 성추행 당했다고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해당 사건을 놓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7일 밝혔다.

A씨(30대·여)는 지난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성추행 피해 사실을 쓴 글을 게시했다.

이 게시글에서 A씨는 지난 3일 오후 경남 창원 소재 한 병원에서 위·대장 수면내시경을 받고나서 회복실 침대 위에 누워 있는 중에 남자 직원 B씨(20대)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A씨는 “회복실에 누워 있는데 중요부위로 손가락이 들어왔고, 휘젓는 것을 느꼈다”며 “이후 B씨가 배를 마사지 해주고, 입술을 닦는 등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치료와 관계없는 이상한 손길이라 느꼈다”며 “무방비 상태에서 저항 없이 한 남자의 사리사욕을 채운 것 같고, 당했다는 사실에 수치스러운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다음날인 4일 A씨는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병원 내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하고, 피의자로 지목된 B씨를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고소인 진술이 확인되면 준강제추행 혐의를 적용시킬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B씨는 범행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B씨는 용역업체 소속 직원으로 1년 가량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은 업무 배제 상태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병원 관계자는 “지금으로선 경찰에 최대한 협조를 하고, 사실 관계가 밝혀지면 그에 맞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전했다.

(경남=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